상암동 BONAPPETIT 음식남녀


상암동 영상자료원에서 물리적 최단거리에 위치한 식당 보나베티에서
간단히(?) 저녁식사

까르보나라
음. 정말 정직한 까르보나라 그 자체랄까.

피자 디 살라미
짭짤하면서도 질리지 않게 느끼해서 좋았음

요즘 1일 1그릇! 이라는 표어를 세우고 웬만해서는 실천하며 지내는 본인.
어김없이 오며가며 빙수 간판을 세워둔 걸 눈여겨 봐뒀던 집이 있었는데..!
결국 찾아내지 못하고 영화 시간이 임박하여 예티라는 아이스크림 집으로



다소간 정체 불명의 블루베리 눈꽃빙수를 먹었다.
1회용 그릇에 나오는 빙수는 롯데리아 이후 참 오랜만인듯.
웬만해선 뭐든지 맛있는 나이지만
이날 1일 1그릇! 표어는 실천하지 않는 편이 조금 더 좋았을 듯 -ㅅ-;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